주요콘텐츠로 건너뛰기

NEWS/SNS

NEWS & NOTICE 고객의 건강을 생각하는 동아오츠카의 최신 소식을 전해 드립니다.

‘문화’로 고객 소통 나선 식음료 업계...높아진 소비자의 눈높이 맞춰
작성자 동아오츠카 작성일 2018-10-22 조회 45

문화행사 연계, 브랜드 체험부스 운영한 하이트진로음료

브랜드와 예술문화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전시회 기획한 동아오츠카

‘2018 부산비엔날레’ 대형 설치 작품 후원한 오리온

예술 나눔 활동 편친 동서식품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식음료 업계가 다양한 형태의 문화마케팅으로 소비자와 소통의 폭을 넓히고 있다.
최근 기업 이미지를 중시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문화마케팅이 소비자와의 관계를 형성하고 기업 철학과
브랜드 정체성을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는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는 것이다. 

하이트진로음료는 문화마케팅의 일환으로 지난 7일 신사동 가로수길에서 열린 ‘2018 강남페스티벌-신사동 그래피티
낙서(樂書)해봐’ 행사에 부스를 마련, 검정보리 음료 ‘블랙보리’와 숙취해소 음료 ‘새벽헛개’ 시음행사를 진행했다.

 
또한 지난 9월에도 한국전통음악축제인 ‘청춘열전 흥 페스티벌’과 국제산악영화제인 ‘제3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에
참여해 무료 시음행사를 진행했다.

하이트진로음료 마케팅 관계자는 “한류 페스티벌, 전통음악축제, 산악영화제, 책문화축제 등 다양한 소비자와 소통할 수
있는 문화행사 참여를 통해 브랜드 정체성을 알리고자 했다”며 “가장 한국적인 음료로 음료문화를 만들고 이를
세계화시킨다는 기업 비전 아래 소비자와 공감대를 나누고 브랜드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문화 연계 마케팅을
계속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란씨' 발매 47주년을 맞은 동아오츠카도 지난 6월 '오란씨x아티스트 컬래버레이션 전시회'를 개최했다.
캘리그라피, 공예, 천연향초, 업사이클링, 그림자 인형극 등 예술가들과 손잡고 기획한 작품을 전시해 관객들의 호평을 얻었다.  

오리온은 최근 ‘2018 부산비엔날레’ 출품작인 천민정 작가의 '초코파이 함께 먹어요'에 '초코파이情' 10만 개를 후원했다.

지난달 8일부터 '2018 부산비엔날레'를 통해 선보이고 있는 ‘초코파이 함께 먹어요’는 초코파이 10만 개를 활용한 대형 작품과
평화와 남북통일을 염원하는 다양한 페인팅을 전시해 관람객들이 전시된 초코파이를 나눠 먹으며 작품에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문화와 예술 나눔 활동을 펼치는 기업도 있다. 동서식품은 국내 클래식 음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매년 가을 정기적으로
‘동서커피 클래식’을 개최하고 있다. 

2008년 동서식품 창립 40주년을 계기로 서울 호암아트홀에서 첫 공연을 개최한 이후 매년 가을 부산, 대전 등 전국 각지를
순회, 상대적으로 문화 공연을 즐기기 어려운 지역 사회 시민들에게 클래식 음악을 무료로 선사하고 있다.

또한 동서식품은 문화자산 후원 활동인 '맥심 사랑의 향기'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나눔의 손길이 필요한 음악꿈나무들에게
악기를 기증하고 음악가들의 재능기부 활동을 연계한 프로그램으로 지난 11년간 총 2억4000만 원을 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怨좉컼꽱꽣